Back to Posts

2017년 회고 & 블로그 연말정산

Posted in Life

올해, 2017년.

올해는 정말 내게 큰 변화가 있던 한해였다. 특히 개발/프로그래밍쪽으로 다양한 기회를 여러가지 받게 되었고, 정말 많은 성장을 했다고 느낀다.

올해를 월별로 정리해보자면…

1월, DjangoGirls Seoul

1월, 장고걸스 서울에 운영진으로 함께 시작하고 ‘나만의 웹크롤러 만들기’ 시리즈 연재를 시작했다. 그리고 작년 12월에 시작한 TDD 스터디도 함께 진행했다.

2월, 스터디 & 첫 외주

2월, 장고를 이용해 교대 학생 대상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오픈했다. 토이 프로젝트로 실제 배포까지 이뤄본 케이스. 이때 Vue를 처음 듣고 이용해보았다. 그리고 데이터분석 관련한 스터디도 진행해 데이터분석 분야에도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장고걸스 서울에서 장고 스터디를 운영하는 등 스터디를 다양하게 진행했다. 그리고 장고를 사용한 웹 사이트 개발을 하는 외주를 하나 받기도 했다. 처음으로 돈을 받고 개발을 하는 것이라 굉장한 부담이 되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이때 약간의 자신감을 얻었다.

3월, 개강!

3월, 블로그 테마를 현재 테마로 바꾸고 웹 크롤러 시리즈를 조금씩 더 쌓아갔다. 그리고 React 기초를 조금씩 배워보려고 시작했다가, JS에 대해 이해가 없어(ES6와 Babel이 뭔지도 모르는 상황) 전혀 진도를 내지 못했다. 게다가 개강이 겹쳐 일정을 내기가 상당히 힘들어졌었다. TDD 스터디도 조금씩 사람이 빠져 3월에는 더이상 진행하지 못하고 마무리 되었다.

4월, 9XD

4월, 9XD 8회 모임을 DevSisters에서 가지게 되었다.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느꼈던 것이 작년 말과 이때 내가 공부한 것과 만든 것의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이어서 약간 아쉬웠지만..(1Q에 대체 뭘했나..하던 생각) 그래도 글을 쓰고있는 지금 돌아보니 한 것이 조금은 있는것 같아보인다. :) 9XD 모임에서 발표하는 사람들을 보고 ‘아, 나도 저렇게 발표할 수 있을만큼 실력이 되면 좋겠다’ 라고 생각도 해보고 GraphQL에 대해 알게 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그리고 4월말 장고걸스 서울에서 격월 Meetup을 토즈에서 열었는데 생각보다 반응이 좋았다! 내가 사회를 맡았는데 진행에 사람들의 집중을 모으는 것이 어려워 약간 아쉬웠지만 전체적으로 굉장히 즐거운 모임이었다.

5월, ETH

5월, 학교 내 오버워치 대회를 마무리 했다. 우리과 친구들이 (나빼고) 다 잘해서 우승! 그리고 베를린 필하모닉 유로파 콘서트를 보고왔다.(메가박스에서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보여준다. 짱짱.) 그리고 3학년 1학기 실습도 다녀왔다. 학교 생활에 바빴던 5월. 이 기간에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이 급상승하고 주변에서 아는 사람들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이야기하기 시작했다.(이때 샀어야 했는데) 이때 가격과 지금 가격이 10배 차이(…) 그리고 5월에 있었던 4회 파이썬 격월 세미나에서 “굥대생의 Hello World!”라는 제목으로 발표를 진행했다. 이 발표는 ‘내가 어떻게 개발을 시작하게 되었나’ 였는데, 지금 글을 쓰는 12월에 돌아보면 이 사이에 정말 많은 성장의 기회를 가졌다는 체감이 된다. 7개월이 아니라 마치 1년 7개월 전의 일 같은 기분.

6월, 터닝포인트

6월, 아는 분의 추천으로 키움증권에서 Python강의를 몇차례 진행했다. 종강 직후 학교 동아리 친구들과 3일정도 일본에 여행을 다녀왔다. 이때 에어팟을 사려고 재고를 미친듯이 찾아다니다 귀국하는 날 아침에 애플스토어에 재고가 들어온 것을 보고 체크아웃하기 직전에 뛰어가 구매했다.(이 에어팟은 지금도 잘 쓰고 다닌다.) 그리고 6월에는 장고걸스 행사 중 가장 큰 행사인 워크숍을 열었다. 이때 MS에서 장소 제공과 Azure Credit을 제공해줘 이 가이드로 수정 가이드를 만들었는데, 블로그에 올려뒀던 가이드에 약간 문제가 있어서 정신없이 뛰어다녔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6월에는 정말 큰 이벤트가 있었다. 바로 우아한형제들에서 우아한테크캠프 인턴을 모집했던 것. 이때 지원하면서 내가 얻고싶었던 것은 바로 ‘내가 개발을 해도 될까?’라는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사실 이 질문은 아직도 내가 품고있는 질문이다. ‘나는 과연 개발자로 살아갈 수 있는 사람일까?’ 그래도 굉장히 멋진 기회(코드스쿼드에서 교육을 진행했다!)라고 생각해 떨어질 때 떨어지더라도 지원을 하자! 라는 생각으로 지원서를 넣었고 운좋게 서류와 코딩테스트를 통과했지만 마지막 면접에서 제대로 대답을 하지 못했는지 최종적으로는 불합격 메일을 받았다. 사실 이때 나는 ‘아, 그냥 이길이 내 길이 아닌 것을 빨리 알게 되어서 다행이다.’ 라는 생각을 했다. 말 그대로 취미로 개발을 하더라도 직업으로 삼지는 못하겠구나, 라고 생각하던 중…. 전화가 왔다. 자리가 났는데 혹시 아직 올 생각이 있냐는 전화. 바로 네 라고 대답하고 아, 그래도 문 닫고 들어왔구나.. 하고 생각했다. 그리고 이때 참여하기로 결정한 것은 정말 최고의 선택이었다.

7월, 우아한테크캠프

7월, 우아한테크캠프에서 웹 프론트 트랙에 들어가 JS에 대해 정말 친숙하게 되었다. 그전까지는 잘 쓰지도 못하면서 투덜댔다면 지금은 잘 쓰지는 못하더라도 조금은 알고 투털대는 수준이 되었다. 코드스쿼드 윤지수마스터님이 메인으로 진행해주시고 김정마스터님과 정호영마스터님이 진행하신 트랙도 정말 재미있게 들었다. 그리고 알고리즘의 ㅇ 도 모르던 내가 4차례 정도 진행한 김범준CTO님의 수업을 통해 nlogn이 뭔지, 그리고 문제 해결 능력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보게 되었다.

그뿐만 아니라 7월에는 정말 다양한 제의가 들어왔다. 인프런에서 크롤링 온라인 강의 제안과 패스트캠퍼스에서 크롤링 강의제안을 받았다. 어디서 보셨나 물으니 블로그 글을 보고 연락을 주셨다고 했다. 게다가 출판사에서 집필 제의까지 들어왔다. 정말 믿기지 않을 정도로 좋은 제의를 해주셔서 정말 감사한 마음으로 받았다. (지금 생각해도 놀라운 기회들이다.)

여러분 블로깅하세요, 꼭 하세요!!

8월, 파이콘

8월, 우아한테크캠프에서 팀별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웹 프론트에서 CSS가..(한숨) 정말로 까다롭다는 것을 다시한번 느끼게 되었다. 그리고 혼자 개발하는 것이 아니라 여럿이서 팀으로 개발을 한다는 것에서 협업에 대해 많은 경험을 하고 여러가지 생각을 하는 기회가 되었다.

그리고 파이콘 튜토리얼을 신청한 것을 진행하기 위한 사전 준비모임을 갔다가, 발표할 기회까지 얻게 되었다.(원래는 파이콘 발표 신청을 했다가 떨어졌었다.) 준비할 시간이 몇주 없었지만 작년 파이콘을 보며 올해 이루고 싶었던 목표 중 하나였던 파이콘 발표하기를 할 수 있게 된 것이 굉장히 기뻤다. 파이콘 전날 리허설을 하니 딱 45분이 맞았는데, 행사 당일에도 시간이 잘 맞아 다행이었다. 사실 행사장이 2층이라 사람들이 많이 안올까 걱정했는데 사람들이 의자를 다 채우는 것도 모자라 바닥에 앉고 뒤에 가득가득 서있는 모습을 보고 ‘세상에…’ 라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이 발표는 또다른 기회들을 불러왔다.

여러분 커뮤니티하세요, 꼭 하세요!!

9월, 휴학!!

9월, 휴학하기로 마음먹었다. 사실 이 결정을 하기까지 굉장히 많은 고민을 거쳤다. 교대에서는 휴학을 웬만하면 하지 않고 4년을 쭉 다니다 임용고시를 치른 뒤 졸업하는 것이 일반적이기 때문. 하지만 나에게 주어진 수많은 기회들을 손끝사이로 흘려보내고 싶지 않았다. 욕심이라고 말할 수 있지만, 이 멋진 기회들을 모두 잡고 싶었다. 그래서 휴학을 하기로 결정했다.

휴학하면 여유로울 줄 알았더니…

사실 휴학하고 나서 잠시 여유로웠지만 여유로울 새도 없이 금새 바빠졌다. 크롤링 강의를 진행할 때 만약 이때 학교를 다니고 있었다면 패캠에서 첫기 강의를 망칠 뻔 했다. 강의자료가 모두 준비된 상태가 아니라 매주 2회차씩 강의자료를 준비했더니.. 매주 두번 마감에 쫓기는 기분으로 4주를 보냈던 것 같다. 그러다가 파이콘에서 받은 제의가 하나가 나왔다. 넥슨에서 아르바이트 형식으로 웹 개발 하기.

10월, 넥슨

넥슨 인텔리전스랩스 어뷰징탐지TF 팀장님이 파이콘에서 10월~12월에 짧게라도 웹 개발(주로 프론트)을 해보지 않겠냐는 제의를 해 주셨다. 내가 과연 회사에서 개발을 할 수 있는 실력이 될까-하는 약간의 두려움이 있었지만 제의를 받기로 결정했다. 우아한형제들에서 인턴을 진행했지만 실무에 대한 경험은 아니었기 때문에 ‘나는 과연 개발자로 살아갈 수 있는 사람일까?’에 대한 답을 명확히 얻지는 못했기 때문이다. 우아한테크캠프에서 배운 프론트와 기존에 하던 백엔드 지식을 기반으로 개발을 나름 열심히 진행했다. 작지만 조금씩 서비스를 만들어가며 기존에 사용하지 않던 스택(PySpark, Hadoop,EMR와 같은 분산처리 등)도 알게 되고 딥러닝 등을 이용한 데이터 분석을 하는 모습을 바로 옆에서 지켜보니 자연스럽에 데이터분석 분야에도 관심을 갖게 되었다.

그리고 10월에는 메이커페어 이벤트가 있었다. GEEKHUB이라는 이름을 가진 모임에서 ‘공대탈출’이라는 이름으로 부스를 열고 운영도 해보며 친구들과 함께 무언가를 진행했다는 것에 뿌듯함을 느끼기도 했다.

11월, 다시:Django

11월 초에는 장고걸스 서울에서 세미나를 열었다. AskDjango의 진석님이 Azure+크롤링을, Hannal님이 장고Admin을, 허신영님이 Kaggle에 대한 강의를 해주셔서 굉장히 높은 퀄리티의 세미나가 되었다. 그리고 처음으로 100명을 염두에 둔 행사이기도 했다. (보통 장고걸스 서울에서 연 행사는 워크숍을 제외하고는 30명 내 규모로 이뤄졌다.) 이때 장고걸스 서울이라는 커뮤니티가 굉장히 많이 성장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12월, 개발자로의 삶을 고민하다

12월 첫날부터 Vuetiful Korea 세미나가 있었다. Vue를 많이 사용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관심은 지속적으로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번에도 참석. 그리고 바로 다음주에 파이썬 연말 세미나가 있었다. ‘헛된꿈’이라는 간단한 투표 웹 사이트가 있었는데 재미로 ‘좋아요’수를 눌리는 코드를 짜보기도 했다.(재미있다)

그러다 굉장히 멋진 제의가 들어왔다. 넥슨에 계속 다니지 않겠냐는 제의로, 내년부터 정직원으로 다니지 않겠냐는 것. 사실 이 제의를 받고 ‘나는 과연 개발자로 살아갈 수 있는 사람일까?’에 대한 답을 조금은 찾은 듯한 느낌이 들었다. 어쩌면, 나는 개발자로 살아가도 괜찮지 않을까 하는 그런 작은 자신감. 코딩 테스트와 면접을 거쳐 내년에도 지금 있는 팀에 계속 다니기로 이야기가 되었다.

정말 좋은 기회들이 다가왔다.

나는 운이 좋다. 정말로 좋은 편이다. 지금까지 한 선택, 멀게는 교대 진학을 선택한 것부터 올해의 중요한 선택들에서 굉장히 좋은 선택지들을 골라왔다고 생각한다. 물론 아직 모르는 것이 한참 많은 늅늅이지만, 그래도 이제 어디 가서 ‘개발해요’라고 말은 하고 다닐 수 있을 것 같다.

올 한해는 정말 1년이 아니라 3년을 보낸 것 같은 기분이다. 수많은 멋진 기회들이 주어지고 그 기회들을 통해 성장했다. 작년보다 성장한 올해, 올 한해는 지금까지 내 삶에서 최고점을 주고싶다. 내년에도 올해와 같이 즐기며 성장할 수 있길 꿈꾼다.

어제보다 나은 오늘의 내가 되기를.

올해의 후기를 마무리짓고 이제 블로그 이야기를 조금 더 해보려 한다.

블로그 이야기

어떻게 블로그를 시작하게 되었나?

기술과 관련된 블로그를 시작한 것은 wordpress.com에서 만든 블로그였다. 2014년 7월부터 사용했고, 이때가 Pogoplug에 ArchLinux/Debian을 설치해가며 커스텀 NAS를 만들고 사용했던 시기였다. 그래서 Nginx가 무엇이고, 웹서버가 무엇이며 FTP가 뭔지, 그리고 웹 상에서 동작하는게 무엇인지 보고 php라는것도 설치해 사용하고 뭔지 모르겠지만 Wordpress도 받아 설치해보고 MySql와 phpMyAdmin등도 사용해보았다. 이때도 “블로그를 쓰면 좋다더라..”라는 막연히 ‘카더라’ 식의 블로그 찬양설을 듣다 그냥 하나씩 해본 것을 정리해보는 식으로 블로그를 작성했다. 윈도에서 RDP를 어떻게 쓰는게 좋나, iptime NAS에 커스텀 리눅스를 어떻게 까나 등등… 이런 개발적인데 비개발적인, 마치 “코딩이랑 무관합니다만,”에 올라올 것 같은 글들을 하나씩 정리해갔다.

왜 Github Pages에 블로그를 옮겼나?

그러다가 2016년 6월 즈음 구글 검색을 하다가 보게 된 것이 바로 아래 사진의 Syntax Highlighter였다.

Syntax Highlighting

블로그에 코드를 적을 때 단순하게 흰색에 고정폭 글씨만 쓰는 것이 아니라 더 다양하고 보기 좋은(개발할 맛이 나는) 코드 하이라이팅을 적용하는 것을 보았던 것!

이걸 보고 바로 뽐뿌가 와버려 내 블로그에 적용하려 했지만…

CSS수정은 유료랍니다 호갱님

CSS 수정은 유료 플랜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다. 그래서 어떤 것을 사용해야하나, 티스토리를 사용해야하나 등 고민을 했다.

그러다가 Jekyll + Github Pages의 조합으로 블로그를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보고, 마크다운 문법만 조금 공부하면 되겠다는 생각으로 jekyllthemes.org라는 Jekyll 테마 모음 사이트에서 적당히 예뻐보이는 사이트 하나를 골라 zip파일을 받은 뒤 기초적인 사이트 정보 수정만 하고 beomi.github.io 레포에 커밋을 하고 올렸더니 블로그가 완성이 되었다!

이때 내가 뭔가를 많이 하지 않았는데도(심지어 Jekyll을 설치도 하지 않았음) 블로그를 수정하고 올릴 수 있어서 Jekyll에 거부감 없이 시작할 수 있었다. 만세! 참고로 예전에 사용한 테마는 hagura라는 테마.

이때 단순히 글 목록만 보이는 테마였지만 그래도 꽤 예뻐 보여서 글쓰는 맛을 즐겼다.

왜 테마를 바꿨나?

지금 사용하고 있는 테마인 trophy라는 테마를 선택하게 된 것은 구글링을 하다 이 테마가 ‘카테고리’를 지원한다는 사실에 선택을 한 것이 컸다. ‘나만의 웹 크롤러 만들기’ 시리즈를 연재하다가 연재본이 하나로 엮여있는 공간을 마련하기 귀찮아 그냥 테마가 카테고리를 지원하면 좋겠다는 생각에 이것을 선택하게 되었고, 이 테마는 지금도 만족도가 매우 높은 상태다.

물론 테마 색깔이나 레이아웃 등등 일부 CSS/SCSS파일을 수정해 사용하고 있고, 이 테마를 쓰면서 가장 큰 문제는 글 쓰기 전에 글의 메인 이미지인 고해상도이미지를 만드는 것이다. (지금은 보통 1920x1080px로 만들고, 100kb내외로 만든다.)

사실 이 작업이 생각보다 귀찮아서 이 블로그를 보는 분들이 무작정 예쁘다고 이 테마를 선택하지는 않기를 바라는 사소한 마음… 만들다 보면 ‘아 내가 메인 이미지를 만드는 센스가 없구나’ 라는걸 깨닫게 됩니다.

올해 블로그 성과는 어땠나?

사실 깃헙에 블로그를 만들고 시작한 것이 2016년 5월이고 본격적으로 방문자 유입이 된 것은 올해라고 볼 수 있다.(구글이 그렇다고 한다.)

우선 올해 사용자부터 보면.. 약 6만명이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 Adblock등을 이용해 GA를 차단한 경우는 수집하지 못하기 때문에 GA가 차단된 경우는 제외된 수치니 이것보다는 약간 더 많지 않을까 싶다.

올해사용자

그리고 올해 페이지 뷰는 약 17만 8천뷰정도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사용자 수가 많을 수록 당연히 페이지 뷰수도 높다.)

올해페이지뷰

방문자 유입은 주로 Google 검색을 통해 들어오는 것으로 보인다. 혹은 어딘가에서 링크로 들어오거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날은 페이스북에서 유입이 급격히 늘어나기도 한다.

방문자유입소스

소스별 이탈율과 평균 세션 시간을 살펴보면 구글 검색등으로 들어온 경우가 가장 긴 세션시간(글 읽는 시간)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을 볼 수 있다. 소셜공유, 즉 페이스북을 통해 들어온 경우에는 1분내외의 짧은 시간에 글을 훑어보고 바로 나가버리는 형태의 사용 패턴이 나타나는 것을 볼 수 있다.

소스별이탈률

전체적으로 고정 방문자수/페이지 뷰수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검색엔진을 통해서 유입된 것임을 확인할 수 있다.

그렇다면 구글 검색결과에는 얼마나 많이 떴을까?

구글에는 Search Console을 통해 웹 사이트에 구글 검색을 통해 얼마나 유입이 이뤄졌는지 볼 수 있다. 다만 1년치를 보지는 못하고 최근 90일만 조회 가능하기 때문에 최근 90일을 조회해보면 검색 화면에 노출된 수는 약 20만회, 그리고 클릭으로 이어진 경우는 약 2만9천회임을 볼 수 있다. 당연히 노출이 많이 될수록 클릭 수도 올라간다.

Search Console 그래프

그렇다면 사람들이 어떤 키워드로 검색해 들어왔을까?

검색한 단어

역시 크롤링에 관련한 단어가 최상위권을 모두 차지하고 있다. 평균 게재 순위가 높을수록 상위에 노출되고 5위 안으로 들어갈 경우 해당 검색 결과에서 유의미한 유입이 이뤄지는 것을 알 수 있다.

맺으며..

2017년은 본격적으로 블로그를 페이스북에 올리는 등의 방법으로 홍보를 시작했습니다.

사실 블로그를 작성하며 가장 많이 드는 고민이 “세상에 이미 이 자료들이 있고, 검색하면 나오는데 굳이 내가 작성할 필요가 있을까?” 라는 고민입니다.

하지만 저는 블로그를 단순한 코드 조각이 아니라 내가 아는 지식들을 꿰어진 구슬처럼 유의미한 가이드로 사용할 수 있도록 재가공해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고 지속적으로 글을 작성합니다. 지식이 많은 것도 중요하지만, 누군가에게 내 글이 답답한 부분을 뚫어주는 글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글을 씁니다. 블로그 글에서 이번 가이드는 이라고 표현하는 이유가 단순히 ‘글’ 이 아니라 ‘가이드’의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라며 작성하기 때문입니다.

이 글을 읽으신 분들도 블로그를 시작하시고, 커뮤니티를 시작하시면 좋겠습니다.

앞으로도 커뮤니티에서 많은 분들을 뵙고 더 성장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ython으로 백엔드를, JS로 프론트엔드를 다루고 있습니다.
패스트캠퍼스에서 실전 웹 크롤링 CAMP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공적인 연락은 아래 이메일 주소를 통해주세요!

Read Next

Direct S3 Upload with Lambda